본문 바로가기

'메시 해트트릭' 바르셀로나, 25번째 스페인 리그 우승

중앙일보 2018.04.30 08:15
 
메시(가운데)를 앞세운 바르셀로나가 통산 25번째 스페인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 트위터]

메시(가운데)를 앞세운 바르셀로나가 통산 25번째 스페인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 트위터]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통산 25번째 프리메라리가 우승을 차지했다. ‘축구천재’ 리오넬 메시(31)가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원맨쇼를 펼쳤다.
 
바르셀로나는 30일(한국시간) 스페인 라 코루냐의 리아소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경기에서 데포르티보를 4-2로 꺾었다.  
 
바르셀로나는 26승 8무(승점 86)를 기록, 4경기를 남기고 조기우승을 확정했다. 3경기를 남긴 2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75)와 승점 차를 11점으로 벌렸다.
25번째 리그 우승을 확정한 뒤 기뻐하는 바르셀로나 선수들. [사진 바르셀로나 트위터]

25번째 리그 우승을 확정한 뒤 기뻐하는 바르셀로나 선수들. [사진 바르셀로나 트위터]

 
바르셀로나는 2시즌 만이자 통산 25번째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아울러 코파 델 레이(국왕컵)에 이어 2관왕에 올랐다. 개막 후 34경기 연속 무패를 이어간 바르셀로나는 올 시즌 리그 무패 우승에 도전한다.
메시는 30일 데포르티보와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사진 바르셀로나 트위터]

메시는 30일 데포르티보와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사진 바르셀로나 트위터]

 
바르셀로나 공격수 메시는 1-0으로 앞선 전반 38분 수아레스의 패스를 논스톱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메시는 2-2로 맞선 후반 37분 수아레스 리턴패스를 받아 결승골을 뽑아냈다. 3분 뒤 또 한번 수아레스의 패스를 받아 쐐기골을 터트렸다.
 
메시는 올 시즌 32골을 기록, 2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24골)를 따돌리고 득점왕 가능성을 높였다. 아울러 메시는 프리메라리가 7시즌에서 30골 이상 터트린 최초 선수가 됐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