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월의 6·25 전쟁영웅…‘여자의용군’ 모집한 김현숙 대령

중앙일보 2018.04.30 08:13
김현숙 육군 대령 [사진 국가보훈처]

김현숙 육군 대령 [사진 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는 6·25 전쟁 당시 ‘여자의용군’ 모집과 훈련을 주도한 여군 김현숙(1915~1981) 육군 대령을 ‘5월의 6·25 전쟁영웅’에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평양 출신인 김 대령은 6·25 전쟁 발발 당시 국방장관실에서 근무하던 중 여성도 나라 지키는 일에 예외일 수 없다고 판단해 이승만 당시 대통령에게 여자의용군 모집을 건의했다.
 
1950년 8월 여자의용군 모집 담화를 직접 발표한 김 대령은 같은 해 9월 육군 제2훈련소 예하 여자의용군 교육대를 창설하고 초대 교육대장에 취임했다.  
 
그가 양성한 여자의용군 1∼2기 874명은 전쟁 기간 국군에 속해 정보·첩보 수집, 선무, 모병 등을 하며 활약했다.
 
김 대령은 1953년 3월 국군 여군으로는 최초로 대령으로 진급했고, 1954년 8월에는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당시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공로훈장을 받았다.  
 
김 대령은 1981년 지병으로 숨을 거둬 국립현충원에 안장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