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폼페이오 “이란 핵 합의 수정해도 김정은에 영향 안줘”

중앙일보 2018.04.30 07:53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이스라엘 방문해 "이란, 중동 지배하려는 야망"
"김정은,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는 합의 원한다"

로하니 이란 대통령 "핵 합의 결코 협상 못해"
영국·프랑스·독일 정상 막바지 설득작업 나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9일(현지시간) “우리가 이란 핵 합의를 수정할 수 없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를 철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취임 후 첫 중동 순방에 나선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만나 이란이 2015년 핵 합의 이후에도 “더 나쁘게 행동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중동을 지배하려는 이란의 야망이 여전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폼페이오는 첫 방문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도 "현행 핵합의로는 이란이 핵무기를 절대 보유하지 못하도록 하지 못한다"면서 "우리는 유럽 동맹국과 이를 고치려고 작업 중이지만 결국 합의하지 못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핵합의를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는 이란 핵 합의가 파기될 경우 임박한 북핵 협상을 꼬이게 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북한은 (이란과 달리)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는 합의를 원한다”면서 이를 일축했다. 그는 “김정은이 ‘세상에, 합의를 파기하네. 미국과 대화 못하겠다’ 이럴 것 같진 않다”면서 “그(김정은)에겐 더 중요한 것들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 부활절 주말(3월31일~4월1일)에 극비 방북했던 폼페이오는 예정에 없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뒤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백악관=연합뉴스]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백악관=연합뉴스]

이에 따라 다음달 12일이 ‘데드라인’인 이란 핵 합의가 파국을 맞을 가능성이 커졌다. 버락 오바마 전임 정부 시절 이뤄진 이란 핵 합의를 트럼프 대통령은 “최악의 합의” “미친 짓” 등으로 부르며 이때까지 개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그간 유예했던 대이란 제재를 부활시킬 거라고 경고해 왔다.
 
관련기사
하지만 이란은 어떤 수정도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도 "핵 합의 또는 그것을 구실로 한 다른 어떤 문제도 결코 협상할 수 없다"면서 "이란은 (핵 합의의) 약속을 넘어서 가하려는 어떠한 제한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맞섰다.  
 
앞서 영국·프랑스·독일 3국 정상은 통화 회담을 통해 이란 핵합의가 이란이 핵무기를 획득하지 못하도록 하는 최상의 방법이라는 데 동의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의견을 반영해 탄도미사일, 일몰조항, 이란의 불안 야기 행위 등과 같은 내용을 포함하도록 이란 설득에 나서기로 했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