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평양시간 5월 5일부터 고치겠다”…두 개의 시간 하나로

중앙일보 2018.04.30 06:51
정상회담 당일 평화의집 1층 접견실에 걸려 있던 서울과 평양 시간을 알려주는 시계. [연합뉴스]

정상회담 당일 평화의집 1층 접견실에 걸려 있던 서울과 평양 시간을 알려주는 시계. [연합뉴스]

북한이 표준시를 오는 5월 5일부터 다시 한국과 통일하겠다고 공표했다. 
 
북한은 30일 최고인민회의에서 ‘평양시간을 고침에 대하여’라는 결정을 통해 “평양시간을 동경 135도를 기준 자오선으로 하는 9경대시로 고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평양시간은 2018년 5월 5일부터 적용한다”며 “내각과 해당 기관들은 이 정령을 집행하기 위한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는 북과 남의 시간을 통일시키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과 남의 시간부터 먼저 통일하자”고 말한 후 3일 만의 조치다.  
 
당시 김정은은 “같은 표준시를 쓰던 우리 측이 바꾼 것이니 우리가 원래대로 돌아가겠다”며 “평화의 집 대기실에 시계가 하나는 서울시간, 다른 하나는 평양시간을 가리키고 있어 매우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전했다.  
 
남북한 시간 일치는 김정은이 회담 당일 깜짝 제안하고 문 대통령이 이를 받으며 즉석에서 합의됐다.  
 
북한은 2015년 8월 5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결정을 통해 남한과 30분의 시차를 둬 왔다. 3년 전 북한은 “동경 127도 30분을 기준으로 하는 시간(현재의 시간보다 30분 늦은 시간)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표준시간으로 정하고 ‘평양시간’으로 명명한다”고 공표했다. 북한의 시각은 남한보다 30분 늦어졌다.  
 
당시 북한은 “일본 제국주의자들이 조선의 표준시간을 빼앗았다”며 표준시 변경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보다 30분 늦은 평양시간이 등장하면서 이후 개성공단 출·입경과 남북 민간교류 등에서 일부 혼선이 생기기도 했다.
 
김정은의 표준시 변경 의지는 민족 동질성 회복은 물로 차후 남북 간 경제교류 등에 대비한 포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표준시 통일에 대해 “김정은이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 빠른 속도로 실행해나가겠다는 것을 보여주는 게 아닌가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