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접 차문을 열고 나온 이설주, 왜 경호원들을 당황하게 했을까

중앙일보 2018.04.30 06:00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27일 오후 6시 15분. 번호판을 달지 않은 벤츠 S600 리무진 가드 차량이 판문점 평화의집 현관에 도착했다. 뒷문에 금색 국무위원장 휘장이 부착된, 지난달 25일 김 위원장이 중국 방문 때 가져갔던 그 차량이었다. 김 위원장의 부인 이설주씨가 공식 만찬 참석을 위해 도착한 것이었다.  

 
 차량이 현관에 도착했을 때 조수석 쪽에 서 있던 경호원이 허리를 숙여 인사한 뒤 운전자에게 앞쪽으로 더 나오란 표시를 했다. 이설주가 빨간색 카펫 위에 발을 디딜 수 있도록 전진하라는 뜻이었다. 차량이 조금 더 이동해 정차하자 조수석쪽(차량 오른쪽)에 서 있던 경호원이 차량 오른쪽 뒷문으로 다가가 문을 열었다.  
 
 하지만 그 순간, 차량 왼쪽 뒷문이 동시에 열리기 시작했다. 살구색 투피스를 입은 이설주가 스스로 무거운 왼쪽 문을 밀고 있었다. 차량 왼쪽편에 있던 다른 경호원이 부랴부랴 달려가 문을 마저 열었다. 이설주는 차에서 내려 차량 뒤, 카펫이 없는 바닥을 걸어 기다리던 김정숙 여사로 향했다. 이날 발생했던 여러 돌발 중한 장면이다. 김 여사도 오른쪽 뒷문으로 내릴 것으로 예상했던 이설주는 왜 왼쪽으로 내렸을까.  
 
 전문가들은 북한 지도자의 절대적인 위상을 보여주는 한 단면이라는 분석이다. 정창현 현대사연구소장은 ”북한에선 김일성 주석이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방문했던 곳을 사적지로 삼고 있다“며 ”특히 그들이 앉았던 의자나 장소는 흰색 천으로 표시해 두고 신성시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를 고려하면 이런 분위기는 김정은에게도 적용되고 있는 듯하다. 이설주가 이날 차량에 혼자 탑승해 만찬장으로 향하면서도 오른쪽이 아닌 왼쪽에 탔던 건 김 위원장의 ‘자리’를 ‘범’하지 않으려는 취지로 볼 수 있다. 
 
 비록 부부이긴 하지만 절대 권력자 김 위원장이 앉는 좌석에 부인이 앉는 건 북한 주민들이나 당국자들에게 불경을 범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 이설주는 이날 문 대통령 부부와 환담을 하면서도 “남편께서~”라고 하는 등 극존칭을 사용하는 모습도 이런 분석을 뒷받침한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