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여행 한 번이면 족해 … 일본은 볼 게 많아

중앙일보 2018.04.30 00:20 종합 25면 지면보기
SNS 활동 2년 만에 인플루언서가 된 에리카.

SNS 활동 2년 만에 인플루언서가 된 에리카.

지난 22일 한국을 찾은 태국의 SNS스타 에리카(26)는 ‘인플루언서(Influencer)’로 불린다. 유튜브·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유행을 전파하는 ‘영향력 있는 개인’이라는 뜻으로, 태국과 한국·일본·중국 등을 돌아다니며 뷰티·패션 제품과 카페·호텔·여행지를 소개하고 후기를 남긴다.
 

방한한 태국의 SNS 스타 에리카
서울은 왕궁보다 골목길 좋아

수입은 협찬한 기업이 먼저 포스팅에 대한 대가를 제안할 때도 있지만, 대부분은 제품을 소개한 뒤 팔로워의 반응이 치솟으면 매니저가 해당 기업의 마케팅 담당자를 만나 광고료 등을 협의하는 ‘후불제’다.
 
2년 전 SNS를 시작한 에리카의 인스타 팔로워는 약 12만 명, 유튜브 구독자는 49만 명에 이른다. 그의 유튜브 동영상은 100만 회를 훌쩍 넘긴다. 주 구독자는 20~30대 여성, 특히 중산층 이상이 많다. 그래서 한국 화장품은 빠질 수 없는 소재다.
 
십여 차례 찾은 서울에서 가장 자주 가는 곳은 홍대 클럽이다. “오전 8시까지 밤새 파티를 하는 곳은 전 세계에서 서울밖에 없을 것”이라며 “다국적의 클러버가 뿜어내는 열기가 좋다”고 했다. 하지만 태국 기성세대에게 한국은 그리 매력적인 관광지가 아니라고 꼬집었다. 애리카는 “서울의 패키지투어 코스엔 경복궁·창덕궁, 조계사·봉은사가 빠지지 않는데 사실 왕궁과 절은 태국이 더 많다”고 했다. 반면 일본은 여행지·음식·쇼핑·기념품 등 볼 때마다 새롭다. 그래서 “태국 사람들에게 한국은 원타임 ‘이너프(한 번이면 족하다)’ 이지만, 일본은 ‘투머치(볼 게 많다)’”라고 했다.
 
태국 명문 탐마삿국립대 신문방송학과를 차석으로 졸업한 에리카는 학창시절 기자를 꿈꿨지만 졸업 후 올드 미디어 대신 SNS를 택했다. 지난 24일 충무로의 한 호텔 로비에서 에리카를 만났다.
 
서울 인왕산을 배경으로 한복을 입고 촬영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 에리카]

서울 인왕산을 배경으로 한복을 입고 촬영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 에리카]

이번엔 주로 어디를 다녔나.
“어제(23일)는 롯데면세점을 돌아다니며 촬영했다. 오늘 오전엔 강원도 남이섬과 쁘띠프랑스를 다녀왔고, 오후엔 롯데월드타워와 찜질방에 갔다. 내일은 에버랜드에 갈 거다. 최근엔 서울의 오래된 골목이나 카페를 찾아다니는데, 알려진 관광지보다 이런 곳을 포스팅할 때 SNS에서 반응이 빠르다. 나 스스로 ‘서울 여행 지도를 그리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태국 젊은 여성은 왜 한국 화장품을 찾나.
“아무래도 전지현 등 한국 드라마에 나오는 스타의 영향이 크다. 그들의 메이크업을 따라 하고 싶어 한다. 한국은 이제 막 화장을 시작하는 세대에게 인기가 있다.”
 
관광지로서 한국과 일본을 비교한다면.
“젊은 세대에게 한국은 가고 싶은 나라다. K뷰티, 클럽 문화, 예쁜 카페는 분명히 경쟁력이 있다. 하지만 딱 거기까지다. 특히 한국을 처음 방문하는 기성세대는 주로 패키지를 이용하게 되는데, 코스가 천편일률적이다. 음식은 비빔밥·불고기 일색이다. 특히 ‘오렌지소스(고추장)’는 거의 모든 음식에 들어가 있다. 반면 일본은 갈 때마다 새롭다. 후지산과 온천 등 여행지마다 특색이 있고, 음식도 다양하다. 또 어느 도시 어느 동네를 가든 사고 싶게 만드는 특산품이 즐비하다. 또 한국은 너무 서울에 집중돼 있다. 태국 사람 중에 부산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인플루언서의 수입은 얼마나 되나.
“공개하기 어렵다. 수익을 만드는 방식은 다양하다. 유튜브는 페이지뷰에 따라 광고료를 받고, 협찬 제품의 경우 포스팅 후에 기업에 스폰서 등을 제안하는 경우가 많다. 반면 써보고 포스팅하지 않는 제품도 있다. 무조건 돈을 받고 포스팅하면 생명력이 짧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