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도 초저가폰 만든다

중앙일보 2018.04.30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삼성전자가 인도 등 신흥 시장을 타깃으로 10만원 이하의 초저가 스마트폰을 새로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구글 안드로이드의 경량형 버전인 ‘안드로이드 고(Go)’ 운영체제(OS)를 탑재한 초저가 스마트폰 출시 대열에 삼성전자도 합류하는 것이다.
 

‘안드로이드 고’ 운영체제 탑재
10만원 이하 폰 신흥국 출시할 듯

29일 업계에 따르면 스마트폰 성능 측정 사이트 긱벤치에 저가형 프로세서인 엑시노스 7570(1GB램)을 탑재한 삼성전자의 새 스마트폰이 포착됐다.
 
IT매체 샘모바일은 “해당 스마트폰은 ‘J2코어’라는 이름으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며 “안드로이드 고를 탑재했다면 신흥시장에 먼저 출시된 이후 글로벌 출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드로이드 고는 1GB 이하의 램을 갖춘 저가형 스마트폰의 성능을 끌어올리기 위해 구글이 지난해 말 선보인 경량형 OS다.
 
사양과 운영체제 등을 고려하면 삼성전자 새 스마트폰은 이달부터 인도에서 판매하기 시작한 갤럭시J2(8만1900루피, 약 13만원)보다 저렴한 ‘초저가폰’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중국과 인도 등 아시아 시장에서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저가폰 시장의 주도권을 잃지 않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까지 자체 OS인 ‘타이젠’을 탑재한 10만원 안팎의 스마트폰을 인도에서 판매했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 1분기 인도시장 점유율은 25%로, 샤오미(31%)에 밀려 2위다. 지난해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1위 자리를 뺏긴 데는 샤오미가 출시한 저가폰 홍미5, 홍미5플러스 및 홍미5A 등의 성공이 영향을 미쳤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2010년 약 2% 수준이었던 입문용(36∼99달러) 스마트폰은 지난해까지 30% 비중으로 성장했다.
 
이에 노키아, TCL 알카텔, ZTE 등은 올해 2월 스페인에서 열린 ‘MWC 2018’에서 안드로이드 고를 탑재한 입문용 스마트폰을 선보였고 지난달부터 인도를 중심으로 시장에 내놓고 있다.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