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 아찔한 스카이워크···내달 개통

중앙일보 2018.04.30 00:02 7면 지면보기
포천 한탄강 하늘다리
50m 높이의 포천 한탄강 하늘다리가 다음 달 13일 개통 예정이다. [사진 포천시]

50m 높이의 포천 한탄강 하늘다리가 다음 달 13일 개통 예정이다. [사진 포천시]

 
포천 한탄강 하늘다리가 다음 달 13일 개통할 예정이다. 한탄강 하늘다리는 포천시 영북면 대회산리 비둘기낭 폭포 인근에 있어 한탄강 협곡을 전망할 수 있다. 한탄강 하늘다리는 길이 200m, 너비 2m 규모의 흔들형 보행전용 다리다. 성인 80kg 기준으로 1500명이 동시에 50m 높이에서 한탄강 협곡을 건널 수 있도록 설계했다. 특히 교량 중앙 바닥 면에는 스카이워크(유리바닥)를 설치해 관람객이 아찔함을 경험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포천시는 한탄강 하늘다리 개통을 계기로 비둘기낭 폭포를 비롯한 한탄강의 볼거리가 더욱 풍성한 포천관광 르네상스 시대를 기대하고 있다. 포천시는 한탄강 주상절리길, 비둘기낭 캠핑장 등 현재까지 13개소에 831억원을 투입해 한탄강 관광자원 개발을 추진 중이다.
 
포천시 관계자는 “5월 13일 개통 당일에는 제1회 포천시 한탄강 협곡 트레킹 대회가 개최될 예정으로 산악단체나 일반시민 등 2000명이 한탄강 하늘다리의 첫 번째 이용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