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오해해서 미안합니다” 반공 어르신이 전한 말

중앙일보 2018.04.29 22:26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서울정부청사 창성동 별관 앞에서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응원하는 보수단체 회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서울정부청사 창성동 별관 앞에서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응원하는 보수단체 회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동안 오해해서 미안합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 반공 보수 어르신에게 전화를 받았다면서 27일 그 내용을 트위터에 공유했다. 표 의원에게 전화를 한 그 어르신은 “북에 가족 두고 온 실향민인데,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 오해해서 미안합니다. 이제 나도 죽기 전에 북에 있는 가족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고맙다고 전해주세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표 의원은 “저도 실향민 가족”이라며 “경계와 신중 유지해야겠지만 희망과 감동은 억누를 수 없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서울정부청사 창성동 별관 앞에서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응원하는 보수단체 회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서울정부청사 창성동 별관 앞에서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응원하는 보수단체 회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진행된 남북정상회담 결과 남과 북은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키로 하는 내용의 ‘판문점 선언’을 발표했다. 또 연락사무소를 두고 각계·각층의 교류를 활성화하며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는 등의 세부적인 안을 발표했다.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날 아침 문 대통령은 환송 인파에 섞인 보수단체 ‘재향군인회’ 회원들과 악수를 나누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으로 향하던 중 태극기를 흔들며 환송하는 이들을 보고 차를 잠시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재향군인회 띠를 두른 이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잘 다녀오겠다’고 인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는 보수단체들도 건재하다.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국가비상대책국민위원회 등 보수단체 회원 300여 명은 27일 남북정상회담 반대 집회를 열고 “살인을 저지른 북한 정권과 회담은 말도 안 된다”며 “평화를 위장한 사기극이다”라고 주장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