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북한에 영양제 꽂아주는 선언…비준 동의 절대 안돼”

중앙일보 2018.04.29 19:02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사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사진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판문점 선언’을 “북한에 영양제를 꽂아주는 선언”으로 규정했다. 나 의원은 29일 국회 앞 계단에서 열린 ‘한국당 댓글조작 규탄 및 특검 촉구대회’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을 이어나갔다. 
 
나 의원은 “(판문점 선언의) ‘핵 없는 한반도’는 주한미군 철수, 미국의 전략자산 전개와 핵우산을 불가능하게 하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를 ‘북한에 현금을 다 갖다 퍼주는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또, 정부·여당이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국회 비준 절차를 밟으려 하는 것에 대해 “판문점 선언은 비핵화 이전에 북한에 영양제를 꽂아주는 선언으로 국회 비준 동의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비핵화라는 현물을 보지도 않고 그게 무엇인지도 모르면서 재래식 군축회담 하겠다, 대북 확성기 끄겠다, 전단 살포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다”며 “이번 선언은 합의도 없이 이상만 이야기한 것에 불과하다”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번 판문점 선언이 “비핵화 선언이 아닌, ‘우리 민족끼리’의 선언”이라고 비난했다.
 
판문점 선언에 대한 국회 비준 동의가 추진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나 의원은 “판문점 선언이 완성되기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가 선결조건”이라며 “비핵화가 이행되지 않았는데 판문점 선언을 국회에서 비준하는 것은 앞뒤가 거꾸로 된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국회의원이 28일 충북 충주시 자유한국당 박해수 예비후보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있다. [사진 뉴스1]

자유한국당 나경원 국회의원이 28일 충북 충주시 자유한국당 박해수 예비후보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있다. [사진 뉴스1]

남북정상회담의 성사는 지난 9년간 보수정권의 노력 덕분에 성사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보수정권 9년 동안 국제사회와 끈끈히 공조해 대북제재를 했고, 김정은이 세상 밖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한편 나 의원은 앞서 불거졌던 페이스북 게시글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판문점 선언에 대해 말한 것으로 주말 내내 고생했는데, 판문점 선언에는 문제점이 있다”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나 의원은 지난 27일 판문점 선언을 두고 ‘어처구니가 없다’고 평가한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