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설주 “남편 일 잘 되길 바라는 우리 마음은 한 마음”

중앙일보 2018.04.29 18:26
 지난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만찬이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오른쪽)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의 손을 잡고 공연장으로 향하고 있다. 공동사진기자단

지난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만찬이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오른쪽)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의 손을 잡고 공연장으로 향하고 있다. 공동사진기자단

 
청와대가 지난 27일 남북 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가 나눴던 환담 내용을 공개했다.
29일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왜 자꾸 갈라져 가는 걸 만드는지 모르겠다”며 “남과 북은 같은 땅이고 불과 몇m 걸어왔을 뿐인데 시간이 왜 이리 다른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른바 ‘평양시간’을 ‘서울시간’으로 맞추겠다는 결정을 알렸다. 평양시간은 서울시간보다 30분이 늦다. 문 대통령은 이에 “표준시 외에도 남북 간 표준이 다른 것들이 있는데 맞춰 나가자”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만찬 때 건배하고 있다. 문 대통령 오른쪽은 김정숙 여사, 김 위원장의 왼쪽이 이설주. 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만찬 때 건배하고 있다. 문 대통령 오른쪽은 김정숙 여사, 김 위원장의 왼쪽이 이설주. 공동사진기자단

 
김정숙 여사는 “많은 것들이 끊겨 있어 아쉬웠는데 오늘 그 진실성들을 많이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의 부인 이설주가 “남편 일이 잘 되길 바라는 우리의 마음도 한 마음이어서 기쁘다”고 했다. 두 정상이 성공적인 회담을 만들기는 바라는 마음은 김정숙 여사나 자신이나 똑같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설주는 “나와 같이 김정숙 여사님께서도 성악을 전공해서 그런지 마음속으로 가깝게 느껴진다”며 “우리 두 사람이 예술산업에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희대 성악과 출신인 김 여사는 서울시립합창단 단원으로 활동한 적이 있고, 이설주는 예술전문학교(평양 금성2고등중학교)를 나와 은하수관현악단에서 가수로 활동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남북 정상회담후 열린 만찬 때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술을 따르고 있다.(왼쪽)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와인을 따르고 있다.[청와대 페이스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남북 정상회담후 열린 만찬 때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술을 따르고 있다.(왼쪽)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와인을 따르고 있다.[청와대 페이스북]

 
이어진 만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달궈지며 당초 예정됐던 오후 8시 30분을 넘겨 40분간 더 진행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보통 만찬은 자리를 뜰 일이 없는데 이날은 자유로운 분위기였다”며 “술잔을 부딪치고 술을 따라주며 통성명을 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술이 세 보이진 않았지만 상당히 많이 마신 것으로 안다”며 “이설주 여사가 마셨는지는 보지 못했고 다만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은 술을 마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만찬 때 ‘고향의 봄’을 부르는 장면에선 이설주·김여정과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이 노래를 따라 부르기도 했다고 한다.
만찬 디저트는 한반도기가 안에 들어 있는 공 모양의 초콜릿이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이 나무망치로 이를 깨는 퍼포먼스도 열렸다. 청와대 관계자는 “두 정상이 남북을 둘러싼 많은 어려움과 차이를 깬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