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즌 첫 100m 10초17... 'AG 9초대 목표' 김국영, 출발이 좋다

중앙일보 2018.04.29 18:19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100m 9초대에 도전하는 김국영. 광주=프리랜서 오종찬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100m 9초대에 도전하는 김국영. 광주=프리랜서 오종찬

 '한국 간판 스프린터' 김국영(27·광주광역시청)이 2018 시즌 첫 100m 레이스를 기분 좋게 마쳤다.
 
김국영은 29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일본 그랑프리 국제육상경기대회 B파이널에서 10초17로 레이스를 마쳤다. 예선에서 넘어지는 바람에 B파이널에서 경기를 치렀지만 김국영은 시즌 첫 레이스를 의미있게 치렀다. A파이널에서 우승한 '일본 간판 스프린터' 야마가타 료타의 이날 기록(10초17)과 같았고, A파이널 2위에 오른 아스카 캠브리지(일본·10초26)보단 오히려 0.09초 더 빨랐다.
 
이날 김국영의 기록은 지난 2015년 7월 광주 유니버시아드에서 자신이 세 번째로 세웠던 한국 최고 기록(10초16)과 맞먹었다. 김국영은 2010년 6월 전국육상경기선수권에서 10초23을 기록해 1979년 고(故) 서말구 전 해군사관학교 교수가 보유한 100m 한국 최고 기록(10초34)을 처음 깨뜨렸다. 지난해엔 KBS배 전국육상대회와 코리아컵 국제육상대회 등에서 10초13, 10초07로 연달아 한국 최고 기록을 작성했다.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100m 9초대에 도전하는 김국영. 광주=프리랜서 오종찬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100m 9초대에 도전하는 김국영. 광주=프리랜서 오종찬

김국영은 지난 11일 전남 나주에서 열린 전국실업육상대회 400m에서 올 시즌 처음 출전해 컨디션을 점검했다. 100m는 이날 처음 뛰었다. 겨울 훈련동안 스피드 속도를 끝까지 유지하는 스피드 지구력 향상에 힘써왔던 그는 스피드에 중점을 둔 훈련을 시작한 지는 2주 남짓밖에 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10초10대의 성적을 냈다. 레이스를 마친 뒤 김국영 스스로도 자신의 시즌 첫 100m 기록에 만족해했다. 그는 "올 시즌 스피드 훈련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었고 이번 대회 자체를 스피드 훈련의 일부라고 생각하고 출전했다. 그런데 기대보다 기록이 좋아 감독님과 함께 만족스럽게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김국영의 올해 목표는 8월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육상 첫 100m 9초대 진입이다. 김국영은 "7,8월 정점을 찍는 걸 목표로 계속 차근차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김국영은 다음달 3일 시즈오카 그랑프리에서 200m만 출전한 뒤 귀국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