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점심에 평양냉면 인기” 소식 들은 남북정상회담 만찬장 반응

중앙일보 2018.04.29 17:53
남북 정상회담 만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김정숙,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3층에서 열린 만찬에서 건배를 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남북 정상회담 만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김정숙,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3층에서 열린 만찬에서 건배를 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청와대가 4·27 남북정상회담 당일 환영만찬장 비화를 공개했다. 이날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환연만찬에서는 평양냉면의 선풍적 인기가 화제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청와대 관계자는 “만찬 메뉴 중 평양냉면이 단연 관심의 대상이었다”면서 뒷얘기를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만찬장에는 물냉면과 ‘비빔냉면으로 보이는 빨간색 냉면’ 두 종류가 제공됐다고 한다. 북한에서는 빨간색 냉면을 비빔냉면으로 부르지는 않는 것으로 보였다고도 전했다. 
 
청와대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7일 남북정상회담 당시 뒷 얘기와 B컷을 공개했다. 사진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촬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청와대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7일 남북정상회담 당시 뒷 얘기와 B컷을 공개했다. 사진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촬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 대통령 부부와 김 위원장 부부 네 명은 모두 물냉면을 선택했다고 한다.
 
이 관계자는 “냉면이 나올 때 한국 평양냉면 집이 인산인해를 이룬다는 뉴스를 전해줬더니 좋아하더라. 그야말로 ‘빵’ 터졌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에) 감격한 시민들이 함께 기뻐하기 위해 냉면집으로 몰려간 것 아니겠느냐는 얘기도 나왔다”고 전했다.
 
4·27 남북정상회담 만찬장에 평양냉면이 등장한 후 평양냉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평양냉면 음식점 앞이 손님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4·27 남북정상회담 만찬장에 평양냉면이 등장한 후 평양냉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평양냉면 음식점 앞이 손님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평양냉면 맛이 제대로 구현되지 않아 북한 실무자들이 아쉬워했다는 얘기에는 “모든 행사가 지연되면서 냉면을 준비하는 분들도 경황이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반적인 만찬 분위기에 대해서는 “오후 6시30분에 시작해 2시간 가량을 예상했는데, 워낙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9시10분에야 ‘억지로’ 끝낼 수 있었다”며 “어떤 국빈만찬보다 자유로운 얘기들이 오갔고, 술잔을 부딪치고 술을 따라주며 통성명을 했다”고 떠올렸다.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술이 세 보이진 않았지만, 상당히 많이 드신 것으로 안다”고 전한 뒤 “리설주 여사는 모르겠지만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은 술을 마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뉴스1]

 
한반도기가 안에 들어 있는 만찬 디저트의 의미에 대해서도 전해졌다. 만찬 디저트는 한반도기가 안에 들어 있는 공 모양의 초콜릿으로, 나무 망치로 초콜릿을 깨면 안에 있던 한반도기가 나오는 형태였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나무망치로 이를 깨는 퍼포먼스가 진행됐는데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두 정상이 남북을 둘러싼 많은 어려움과 차이를 깬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나무망치를 들고 디저트인 초콜릿 원형돔 ‘민족의 봄’을 열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나무망치를 들고 디저트인 초콜릿 원형돔 ‘민족의 봄’을 열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개봉한 남북정상회담 만찬 디저트 ‘민족의 봄’ [사진 뉴스1]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개봉한 남북정상회담 만찬 디저트 ‘민족의 봄’ [사진 뉴스1]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