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남북 정상회담 성공, 북미 성공 기반" 트럼프 "대단히 만족"

중앙일보 2018.04.29 17:44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토대로 한반도 주변 4강에 대한 외교적 역할 공간을 넓히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이 북ㆍ미 정상회담 성공의 기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을 디딤돌 삼아 북ㆍ미 정상회담에서 북한 비핵화의 대타결을 이룰 수 있도록 한다는 청와대의 시나리오가 탄력을 받았다는 자신감이 드러난다.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선언'을 발표한뒤 악수를 하고 있다. /2018.04.27 /판문점=한국공동사진기자단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선언'을 발표한뒤 악수를 하고 있다. /2018.04.27 /판문점=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의 적극적 중재 노력에 트럼프 대통령도 만족하고 있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29일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통화에서) ‘매우 만족스럽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두 대통령이 북ㆍ미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의 실현을 위한 구체적 방안이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한ㆍ미 간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면 잘 통할 것 같다는 기대감을 나타냈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도 “북ㆍ미 정상회담에서도 매우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선언에 대해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핵 없는 한반도 실현 목표를 확인한 것은 반가운 소식이라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다만 백악관이 발표한 한ㆍ미 정상 간 통화 내용엔 이런 내용은 빠져 있다. 백악관 발표문엔 대신 “양 정상이 미국과 한국, 국제사회가 ‘최대의 압박(maximum pressure)’ 정책을 통해 전례 없는 (대북) 압박을 취한 것이 이런 중요한 순간으로 이어졌다고 합의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백악관 발표문은 또 판문점 선언에 담긴 ‘완전한 비핵화’라는 표현 대신 기존의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 폐기)의 필요성을 재확인했다.

 
이런 흐름 속에서 북ㆍ미 정상회담 준비에 가속도가 붙었다. 당초 이르면 5월 말~6월 초로 예상됐던 북ㆍ미 정상회담은 5월 내 개최가 유력해졌다. 김의겸 대변인도 “남북 정상회담 성공의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해 북ㆍ미 정상회담을 가급적 조속히 개최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데 (한ㆍ미 정상이) 의견의 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공개 폐쇄를 계기로 분위기를 조성해 북ㆍ미 정상회담을 성공시키겠다는 계산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 통화.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 통화.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29일 오전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도 통화하고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남북 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제기해줄 것을 요청해놓은 상태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인 납북자 문제도 나왔지만 자세한 사항은 아베 총리가 발표할 것”이라고만 말하며 공을 일본에 넘겨줬다. 
 
아베 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납치 문제에 대해, 그리고 북ㆍ일 관계에 대한 제 생각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한다”며 “문 대통령의 성의에 대해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일본도 북한과 대화할 기회를 마련할 것이며, 필요하다면 도움을 청하겠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북ㆍ일 사이에 다리를 놓는 데 기꺼이 나서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일본에 보내 아베 총리를 만나 회담 결과를 설명토록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도 통화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철도ㆍ가스ㆍ전력 등이 한반도를 거쳐 시베리아로 연결될 경우 한반도의 안정과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관련) 연구를 남ㆍ북ㆍ러 3자가 함께 착수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며칠 내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과도 통화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수진ㆍ강태화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