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웃링크 찬반 여부 알려달라"는 네이버의 속내는?

중앙일보 2018.04.29 17:39
최근 불거진 ‘드루킹 사건’으로 아웃링크 전환에 대한 압박을 받고 있는 네이버가 언론사들에게 '아웃링크 찬반 여부'를 밝혀달라고 요구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에서 직원들이 출근하는 모습. [김경록 기자]

최근 불거진 ‘드루킹 사건’으로 아웃링크 전환에 대한 압박을 받고 있는 네이버가 언론사들에게 '아웃링크 찬반 여부'를 밝혀달라고 요구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에서 직원들이 출근하는 모습. [김경록 기자]

뉴스 공급 방식을 인링크(포털 안에서 보는 방식)에서 아웃링크(언론사 홈페이지에서 보는 방식)로 전환하라는 압박을 받는 네이버가 언론사들에 아웃링크 도입 찬반 여부를 밝혀달라고 요구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네이버가 자진해서 뉴스 공급 방식을 바꾸지 않고 의견 수렴 절차를 빙자해 결국 언론사들에 공을 떠넘기는 것”이라고 지적한다.  
 
네이버는 지난 26일 인링크 방식으로 뉴스를 제공하고 있는 국내 언론사 120여곳에 “‘구글 방식의 아웃링크 도입’에 대한 공식적인 의견을 요청한다”는 e메일을 보냈다. 네이버 측은 이 메일에서 “아웃링크 전환에 참여할 것인지, 아니면 현행 인링크 방식에 유지하는 것에 찬성하는지 의견을 밝혀달라”고 각 언론사 포털 담당자들에게 물었다. 기간은 다음 달 2일까지다.  
 
문제는 네이버가 말하는 ‘구글 방식의 아웃링크’ 제휴 방식이 정확히 어떤 것인지 애매하다는 점이다. 웹이나 앱에서 구글 홈페이지를 연 뒤 뉴스를 검색해 제목을 누르면 해당 언론사로 넘어간다. 그러나 구글 모바일 앱을 열거나 ‘구글 뉴스’에 들어가면 구글이 자체 개발한 메커니즘이 선정한 주요 기사 목록이 뜬다. 뉴스를 검색해 소비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구글이 알고리즘을 통해 편집권을 행사한 뉴스를 소비하게 된다는 얘기다.
 
네이버 측은 “네이버 내 인링크 영역 및 요소에 대해서 어떻게 할지 구체적으로 고려한 바가 없다”고 설명한다. ‘구글 방식의 아웃링크’로 전환하더라도 편집권을 고수할 가능성이 크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외부 청탁을 받고 뉴스를 재배치한 전력이 있는 네이버가 '눈 가리고 아웅 식' 아웃링크 전환을 할 가능성도 있는 것이다.
 
한규섭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네이버가 언론사들에 아웃링크 찬반을 물어서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것은 결국 모든 언론사를 n분의 1로 동등하게 취급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결국 주요 언론사들의 브랜드 파워를 평가절하해서 언론사들을 포털의 영향력 아래에 종속시키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