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3~4주 이내 열릴 것…비핵화 위한 중요한 회담”

중앙일보 2018.04.29 13:0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 주 워싱턴 타운십 스포츠 센터에서 연설을 갖고 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 주 워싱턴 타운십 스포츠 센터에서 연설을 갖고 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해 “북한과의 회동이 오는 3~4주 이내에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2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 주(州) 워싱턴 타운십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유세집회에서 이같이 전하며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매우 중요한 회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미정상회담 진행에 대해서는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며 “하지만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이어 “나는 (회담장에) 들어갈 수도 있고, 회담 성과가 나오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면 (회담장을) 떠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가진 전화 통화를 언급하며 “문 대통령이 모든 공을 나에게 돌렸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3~4개월 전 북한의 핵 위협 고조 상황을 얘기하자 일부 지지자들은 노벨 평화상을 뜻하는 “노벨, 노벨, 노벨”을 외치기도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객석을 바라보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연설을 잠시 멈춘 트럼프 대통령은 “노벨”이라고 혼잣말을 한 뒤 “멋지네요.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하며 연설을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의 목표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가 될 것”이라면서도 회담 성과에 대해 예측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무슨 일이 벌어질지 여러분에게 말하지 않을 것”이라며 “왜냐면 우리도 정말 모르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