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고유종인 줄 알았던 괭이눈, 한국서 100년 만에 발견

중앙일보 2018.04.29 12:00
일본 고유종으로 알려진 괭이눈이 한국에 서식하는 것으로 처음 확인됐다.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일본 고유종으로 알려진 괭이눈이 한국에 서식하는 것으로 처음 확인됐다.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일본에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괭이눈(Chrysosplenium grayanum)’이 한국에도 사는 것으로 처음 확인됐다. 1913년 제주도 한라산에 괭이눈 서식이 보고된 이후 100여 년 만이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전라남도 영광군청과 함께 이달 초에 영광군 일대를 조사한 결과, 그동안 문헌으로만 전해지던 ‘괭이눈’의 국내 자생지를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확인된 괭이눈의 자생지 면적은 100㎡ 내외로, 약 500여 개체가 서식해 안정적인 개체군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남 영광군의 괭이눈 서식지.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전남 영광군의 괭이눈 서식지.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장미목 범의귀과에 속하는 식물인 ‘괭이눈’은 그동안 일본의 고유종으로 국제 학계에 알려졌다. 고유종은 서식지가 특화돼 있어 해당 지역에서 사라지면 멸종위기에 처하게 되는 생물종을 말한다.

 
한국에서는 그동안 괭이눈이 서식한다는 문헌 기록만 존재할 뿐, 실체가 확인된 적이 없어 분포 여부를 놓고 논란이 제기돼 왔다. 실제로 1913년 일본의 생물학자 나카이(Nakai)가 제주도 한라산에 괭이눈이 분포한다고 보고한 이후 지난 100여 년 동안 국내에서 발견된 적이 없다.
 
고양이 눈 닮아…선괭이눈과 혼동하기도
수술이 4개인 괭이눈 꽃.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수술이 4개인 괭이눈 꽃.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괭이눈은 황금색 꽃송이 사이로 보이는 수술이 ‘고양이의 눈’을 닮았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다. 괭이눈은 크기가 10cm 내외로 식물 전체에 털이 없고, 수술이 4개인 특징을 갖는다. 산지의 물이 흐르는 습한 곳 주변에 주로 분포한다.

 
국내에도 그동안 괭이눈이라고 판별된 표본이 일부 존재했지만,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이 표본의 주요 형질을 지난해 4월부터 1년간 조사한 결과 괭이눈속의 다른 식물을 잘못 판별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립생물자원관 관계자는 “그동안 강원도와 제주도 등에 분포하는 선괭이눈을 괭이눈으로 오인한 경우가 많았다”며 “선괭이눈은 수술이 8개이고 로제트잎을 생성하는 특징이 있어 수술이 4개인 괭이눈과 뚜렷하게 구분된다”고 설명했다.
 
DNA 바코드로 괭이눈 확인
괭이눈 열매 및 종자.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괭이눈 열매 및 종자.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에 발견된 괭이눈에 대한 정확한 종 판별을 위해 현미경으로 미세구조를 관찰하고, DNA 바코드 분석도 시행했다. DNA 바코드는 생물의 유전자 정보를 이용해 정확한 종 판별을 할 수 있는 일종의 유전자 신분증이다. 연구진의 분석 결과, 전남 영광에서 발견된 괭이눈은 일본의 괭이눈 DNA와 99.7%의 일치율을 보였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앞으로 괭이눈의 유전자 다양성과 생물지리학적 특징 등 후속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과거 기록 상에만 존재하던 생물의 발견은 우리나라 생물 다양성을 확대하는 의미 있는 일”이라며 “이번에 발견된 괭이눈 자생지 및 개체군 보전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연구하는 한편, 괭이눈으로 판정된 개체와 종자를 확보하는 등 국가생물자원으로 존치할 수 있도록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