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다시는 피 흘리는 일 없어야. 미국과 불가침 약속하면 왜 핵 가지고 살겠나”

중앙일보 2018.04.29 11:29
판문점=김상선 기자, [AP=연합뉴스]

판문점=김상선 기자, [A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과 불가침 약속하면 왜 핵 가지고 살겠느냐”고 말했다고 29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다시는 피 흘리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결코 무력 사용은 없을 것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어질 북미정상회담을 겨냥해 "미국과 종전·불가침 약속을 하면 왜 핵을 가지고 살겠냐"는 말도 했다.
 
김 위원장은 핵실험장 폐기 계획에 대한 국제사회의 의심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5월 중 폐쇄하게 될 북부 핵실험장은 못 쓰게 된 실험장 폐기가 아니다"며 "기존 시설보다 더 큰 두 개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곧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나와 대화해보면 나는 핵을 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될 것"이라는 말도 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평양의 시간을 서울과 맞추는 계획에 대해 김 위원장은 "우리가 (30분 차이가 있도록) 바꿨으니, 다시 원래대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