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승 추억 떠올린 리디아 고, LPGA 메디힐 챔피언십 3R 단독 선두

중앙일보 2018.04.29 10:02
29일 메디힐 챔피언십 3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하는 리디아 고. [AFP=연합뉴스]

29일 메디힐 챔피언십 3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하는 리디아 고. [AFP=연합뉴스]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모처럼 웃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치고 올라섰다.
 
리디아 고는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5타를 줄여 합계 11언더파를 기록했다. 전날까지 선두를 달렸던 제시카 코다(미국·10언더파)를 1타 차로 밀어낸 리디아 고는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2016년 7월 마라톤 클래식 이후 2년 가까이 LPGA 투어 우승이 없던 리디아 고로선 모처럼 LPGA 투어 대회에서 우승할 기회를 잡았다.
 
리디아 고는 이번 대회가 열린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에서 좋은 기억을 두 차례나 갖고 있다. 2014년과 2015년에 이 곳에서 열린 스윙잉 스커츠 LPGA 클래식에서 우승한 바 있기 때문이다. 좋은 기억을 떠올렸을까. 이번 대회 2라운드까지 6언더파를 기록하던 리디아 고는 3라운드에서 기세를 더 높였다. 전반 9개 홀에서 보기 없이 3타를 줄였다. 10번 홀 첫 보기로 잠시 위기를 겪었지만 11번 홀(파4)에서 벙커에 빠진 공을 그대로 버디로 연결하면서 분위기를 다시 반전시켰다. 위기를 넘긴 리디아 고는 주먹을 불끈 쥐어보였다. 이어 15번, 16번 홀에서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버디 퍼트를 성공해 타수를 더 줄였다.
 
반면 한국 선수들은 주춤했다. 톱10에 한명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강혜지, 이미향, 유소연이 3언더파, 공동 14위로 한국 선수들 중에 가장 높았다. 2라운드까지 공동 5위였던 김세영은 3타를 잃어 2언더파 공동 22위로 내려앉았다. 세계 1위 박인비는 더블 보기 1개, 보기 3개로 부진하면서 합계 2오버파로 공동 44위에 머물렀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