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트럼프와 1시간여 통화…“완전한 비핵화 목표 확인”

중앙일보 2018.04.29 09:30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판문점 선언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핵 없는 한반도 실현 목표를 확인한 것은 남북한뿐 아니라 전 세계에 매우 반가운 소식”이라고 전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2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28일) 오후 9시 15분부터 10시 30분까지 1시간 15분 동안의 전화통화를 통해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우선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성공 개최를 축하하며 남북관계 발전에 큰 진전을 이룬 것을 높이 평가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까지 성사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통 큰 결단이 크게 기여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북미정상회담 성공의 토대가 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이어 양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서 ‘완전한 비핵화’가 명시된 것과 관련해 오는 북미정상회담에서 이에 대한 구체적 방안이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북미정상회담의 성공 개최 방안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개최 시기와 관련해 양 정상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인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해 가급적 조속히 개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 일치를 봤다.
 
개최 장소는 2~3곳으로 후보지를 압축, 각 장소의 장단점에 대한 의견도 함께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고대하고 있으며 북미정상회담에서도 매우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전화를 최우선으로 받겠다며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주문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