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0일간의 세계일주’ 마이클 앤더슨 감독 별세…향년 98세

중앙일보 2018.04.29 08:55
마이클 앤더슨 감독 [사진 할리우드리포터 캡처]

마이클 앤더슨 감독 [사진 할리우드리포터 캡처]

 
쥘 베른의 동명 원작소설을 바탕으로 한 영화 ‘80일간의 세계일주’(1956)를 연출한 영국 출신 마이클 앤더슨 감독이 9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8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는 앤더슨 감독이 캐나다 밴쿠버 자택에서 눈을 감았다고 전했다.
 
앤더슨 감독은 ‘80일간의 세계일주’로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 감독상 후보에 올랐다. 이 영화는 오스카 작품상 등 주요 5개 부문을 수상했다.
 
‘80일간의 세계일주’는 당대 최고 스타인 데이비드 니븐, 셜리 매클레인이 주연을 맡고 프랭크 시너트라가 카메오로 출연해 공전의 히트를 한 작품이다.
 
또한 앤더슨 감독은 흔히 스타워즈 시리즈의 효시로 불리는 1955년작 ‘댐 버스터스’를 제작했으며 SF 영화의 고전으로 일컬어지는 ‘로건즈런’(1976년)을 만들었다.
 
이후 거장 알프레도 히치콕의 프로젝트를 넘겨받아 말론 브란도, 게리 쿠퍼 등 당대 배우들과 작업하기도 했다.
 
할리우드리포터는 “앤더슨 감독의 별세로 현재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른 감독 중에는 ‘로미오와 줄리엣’(1968)의 프랑크 제피렐리 감독이 95세로 최고령이 됐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