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김정은 통큰 손짓?…그의 '손' 살펴보니

중앙일보 2018.04.29 08:00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판문점선언'을 발표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판문점선언'을 발표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김상선 기자

4.27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이날 회담의 시작은 판문점 북측 판문각에서 모습을 드러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호위무사들에게 둘러싸여 계단을 내려오는 장면에서 시작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 위에서 손을 잡았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 위에서 손을 잡았다. 김상선 기자

이후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두 정상은 손을 맞잡았다. 
금방이라도 핵미사일 단추를 누를 것 같았던 그 투박한 손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손을 덥석 잡고 북으로 넘어갔다 다시 내려오는 모습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주목받은 장면 중 하나였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손가락을 편채 발언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손가락을 편채 발언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으로부터 정권을 넘겨받은 이후 수많은 정적을 제거했던 그 손.
고모부 장성택과 이복형 김정남까지 제거하면서 명령서에 사인했을 그 손이 
이날은 화해의 손짓으로 받아들여졌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웃으면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웃으면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김상선 기자

남북정상회담이 끝나자 네티즌들 사이에선 
나이를 속일 수 없는 솔직함에 재치있는 농담을 곁들이고 
웃는 표정의 김 위원장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도 있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자유의 집 앞에서 화동으로 부터 꽃다발을 받은 뒤 어깨를 두드리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자유의 집 앞에서 화동으로 부터 꽃다발을 받은 뒤 어깨를 두드리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의 손은 바빴다.
 
꽃다발을 전해 준 화동의 어깨를 두드리고,
기념사진을 찍을 땐 살며시 어깨를 감싸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 이동할 때는 뒤에서 가볍게 밀어주기도 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이동하며 문 대통령의 등을 살짝 밀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이동하며 문 대통령의 등을 살짝 밀고 있다. 김상선 기자

평화의집 벽에 걸린 북한산 그림 앞에서 김 위원장은 다시 한번 문 대통령과 손을 잡았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평화의집에서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평화의집에서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평화의집에 걸린 북한산 그림앞에서 다시한번 손을 잡았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평화의집에 걸린 북한산 그림앞에서 다시한번 손을 잡았다. 김상선 기자

별도의 오찬 뒤 다시 만난 두 정상. 
 
김 위원장은 삽질을 해봤을까? 
1953년생 소나무 기념식수 장면에서
김 위원장의 어색한 삽질과 앙증맞은 물조리개를 손에 들고 물을 주는 장면은 이번 정상회담의 또 다른 볼거리였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7일 오후 판문점에 소나무를 공동 식수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7일 오후 판문점에 소나무를 공동 식수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위원장이 기념식수한 뒤 한강물이 든 물조리개를 들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위원장이 기념식수한 뒤 한강물이 든 물조리개를 들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이어 둘만의 '도보 다리' 산책 뒤 녹슨 군사분계선 표지판에 손을 얹고 김 위원장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도보 다리'산책을 하며 녹슨 군사분계선 표식물을 만져보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도보 다리'산책을 하며 녹슨 군사분계선 표식물을 만져보고 있다. 김상선 기자

한반도 비핵화를 명시한 '판문점 선언'에 사인한 두 정상은 다시 한번 손을 잡았다.
이번엔 맞잡은 손을 머리 위로 치켜들기도 했다.
포옹하며 서로를 다독였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하고 있다.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하고 있다.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교환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교환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위원장이 27일 판문점 선언문을 교환한 뒤 잡은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위원장이 27일 판문점 선언문을 교환한 뒤 잡은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선언문에 사인한 뒤 서로 포옹하며 문대통령의 어깨를 다독이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선언문에 사인한 뒤 서로 포옹하며 문대통령의 어깨를 다독이고 있다. 김상선 기자

두 정상은 공동기자회견을 한 뒤 마지막 일정으로 부인을 대동하고 만찬을 함께했다. 
 
만찬장에서 그의 손은 옥류관 냉면을 젓가락으로 집어 올리고,  
망고 무스를 먹기 위해 초콜릿 케이스를 장난감 망치로 깨는 데 쓰였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건배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건배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인 옥류관 평양냉면을 젓가락으로 먹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인 옥류관 평양냉면을 젓가락으로 먹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열린 정상회담 만찬에서 디저트 망고무스를 망치로 열어보고 있다.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열린 정상회담 만찬에서 디저트 망고무스를 망치로 열어보고 있다.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만찬에서 마술공연을 관람 하며 웃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만찬에서 마술공연을 관람 하며 웃고 있다. 김상선 기자

 
모든 일정을 마치고 북으로 돌아가는 차창 밖으로 손을 흔들어 보이는 김 위원장.
그의 손끝에서 한치의 숨김없는 진실함이 전해져 또 다른 만남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강정현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정상회담 모든 일정을 마친 뒤 돌아가는 차안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정상회담 모든 일정을 마친 뒤 돌아가는 차안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김상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