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영상으로보는 2018남북정상회담의‘긴장’과 ‘기대’

중앙일보 2018.04.28 02:08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남과 북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목표를 확인했다”는 내용의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은 북측 지도자로는 처음 군사분계선을 넘은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이 만난 이 날 오전 9시 30분부터 12시간 가까이 이어졌다. 문 대통령도 이날 김 위원장과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아보기도 했다. 김 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씨도 북한 퍼스트레이디로는 처음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 문 대통령 내외와 함께 만찬을 함께 했다.
 
오후 일정은 4시 30분 소나무 공동식수 행사로 시작됐다. 이후 두 정상은 수행원 없이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도보 다리’를 오가며 30분여분 동안 대화했다. 사실상 단독회담이었다.
 
두 정상은 오는 가을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을 약속하고 정상회담을 갈무리했다.
 
이날 회담에 대해 트럼프 미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전쟁은 끝난다(Korean war to end)”라고 평가했다.
 
긴장과 기대가 혼재했던 이 날 남북정상회담을 영상으로 정리했다.
 
영상 이경은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