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진난 줄” 포항 해병1사단 탄약고서 폭발음…군 자체 진화

중앙일보 2018.04.28 01:30
 해병1사단의 상률장갑착차(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해병1사단의 상률장갑착차(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27일 오후 10시29분쯤 포항 남구 동해면 해병 1사단 내 탄약고 부근서 폭발음이 들리고, 불길이 치솟았다. 
 
화재는 부대 내에서 경계 근무하던 병사가 발견해 신고했고, 부대 측과 소방당국에 의해 1시간여 만인 오후 11시40분 쯤 진화됐다. 
 
하지만 불씨가 인근 야산으로 옮겨붙어 수십 ㎡를 태웠다. 이 불도 금방 진화됐다. 
 
불은 꺼졌지만, 화재 3시간이 지난 현재까지도 폭발음이 이어지고 있어 군 부대는 주위를 통제하고 만일의 사고에 대비하고 있다. 
 
불이 난 탄약고는 부대 남쪽으로 외진 곳에 위치해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근 주민에 따르면 이날 폭발음은 건물이 흔들리는 느낌이 있을 정도였다고 한다. 
 
한 동해면 주민은 "처음에는 큰 폭발음이 들렸고, 30여 분이 지나도록 간헐적으로 작은 폭발음이 들렸다"고 말했다. 
 
일부 주민은 지진으로 오인해 밖으로 대피하기도 했고, 부대에서 1km밖에 있는 주민들도 폭발음을 들었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관 30여명과 소방차 10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해병대는 날이 밝는 대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계획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