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표창원, 남북정상회담 비난한 홍준표 향해 “인륜에 벗어나”

중앙일보 2018.04.27 23:51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오종택 기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남북 정상 간 회담의 성과를 평가절하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줄곧 비난과 저주성 막말을 쏟아냈던 홍 대표에게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단독 청와대 초청 환담을 통해 설명과 양해를 구하는 특별한 배려를 했다”며 “그런데 홍 대표는 일본 방송 인터뷰 및 오늘 페이스북으로 다시 저주와 비난을 퍼부었다. 인륜에 벗어난다”고 비판했다.
 
표 의원은 이어 올린 글에서는 특정인을 언급하지 않은 채 “평화를 견디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늘 갈등과 분열과 다툼을 만들어 내고 수시로 화를 내고 험한 말을 한다. 독선적이고 타인을 존중하지 않으며, 차이를 인정하지 않고 다름을 틀림으로 인식한다”며 “정신의학에서 ‘인격장애’로 분류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은 김정은과 문재인 정권이 합작한 남북 위장 평화 쇼에 불과했다”며 “북핵 폐기는 한 마디도 꺼내지 못하고 김정은이 불러준 대로 받아 적은 게 회담 발표문”이라고 깎아내렸다. 그는 또 전날 방송된 일본 아사히TV와의 인터뷰에서도 남북정상회담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며 “한국 여론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지지하는 계층은 좌파뿐”이라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