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포항 해병 1사단서 부근서 폭발음”

중앙일보 2018.04.27 23:33
해병1사단의 상률장갑착차(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해병1사단의 상률장갑착차(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27일 오후 10시 30분쯤 경북 포항시 남구 동해면 해병1사단 내 탄약고 부근에서 폭발음이 났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당국과 경찰이 나섰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과 경찰은 군 부대에는 진입하지 못한 채 부대 관계자와 접촉 중이다.
 
주민 등에 따르면 '펑'하는 소리와 함께 불길도 목격됐다. 
 
동해면 금광1리 주민은 "처음에 굉장히 큰 폭발음이 들렸고 30여분이 지나도록 간헐적으로 작은 폭발음이 났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섬광과 함께 잇따라 폭발음이 들렸고, 건물이 흔들리는 느낌도 있었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군 부대 탄약고 쪽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화재로 추정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