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웃는 임종석 뒤로…눈물 훔치는 서훈 국정원장

중앙일보 2018.04.27 22:29
서훈 국정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선언이 끝난 뒤 눈물을 훔치고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서훈 국정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선언이 끝난 뒤 눈물을 훔치고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서훈 국정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선언’이 끝난 뒤 눈물을 흘렸다.
 
서 원장은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열린 ‘판문점 선언’ 직후 임종석 비서실장의 뒤편에서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서 원장은 안경을 벗고 흘린 눈물을 손수건으로 닦아냈다.
 
양 정상은 이날 정상회담의 합의 내용을 담은 판문점 선언을 공동 발표했다. 두 정상은 선언문을 통해 한반도의 종전과 비핵화, 통일까지 언급하며 평화체제 구축을 다짐했다.
 
서훈 국정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선언이 끝난 뒤 눈물을 훔치고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서훈 국정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선언이 끝난 뒤 눈물을 훔치고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문 대통령은 공동 선언 서명 직후 입장 발표를 통해 “오늘 김 위원장과 나는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는 것이 우리의 공동목표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통해 한반도의 불안정한 정전 체제를 종식시키고,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온 겨레가 전쟁 없는 평화로운 땅에서 번영과 행복을 누리는 새 시대를 열어나갈 확고한 의지를 같이하고 이를 위한 실천적 대책들을 합의했다”며 “이미 채택된 북남 선언들과 모든 합의를 철저히 이행해 나가는 것으로 관계 개선과 발전의 전환적 국면을 열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