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과 하루 새 친해졌다” 문 대통령 인사에 이설주 반응

중앙일보 2018.04.27 21:11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여사를 맞이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6시16분쯤 검은색 벤츠를 타고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 도착한 이 여사를 맞아 환대했다. 이 여사는 “이렇게 만나 뵙게 돼서 정말 반갑다”고 인사했다.
 
문 대통령이 김 여사와 이 여사에 “두 분이 만나서 대화를 좀 나눴냐”고 묻자 김 여사는 “인사했다”고 답했고, 리 여사는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 여사에게 “우리는 하루 사이에 친분을 아주 많이 쌓았다”고 말했고, 이 여사는 “오전에 남편이 회담을 갔다 와서 문 대통령님과 함께 좋은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회담도 잘 됐다고 해서 정말 기뻤다”고 화답했다.
 
이 여사가 “이번에 평화의집을 꾸미는 데 김 여사께서 세세한 것까지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는 말씀을 들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가구 배치뿐만 아니라 그림 배치까지 참견했다”고 답했다.
 
이에 이 여사는 “그래서 조금 부끄러웠다. 오늘 제가 아무것도 한 것 없이 이렇게 왔다”며 몸을 낮췄고, 문 대통령은 “두 분이 앞으로 남북 간의 문화ㆍ예술 교류 그런 것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여사는 “두 분께서 하는 일이 항상 잘되기를 옆에서 정성을 들이겠다”고 말했고, 김 여사는 “고마우신 말씀”이라고 감사함을 표했다.
 
문 대통령 내외와 김 위원장 부부는 평화의집 로비에서 기념촬영을 가진 뒤 평화의집 3층 연회장에서 열리는 환영만찬에 참석했다. 남측에선 문 대통령 내외를 포함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 32명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김 위원장 부부를 포함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영철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 26명이 자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