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백두산·개마고원 트래킹이 소원, 퇴임하면 여행권 보내달라"

중앙일보 2018.04.27 20:55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에서 건배사로 ‘남과 북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그 날을 위하여’를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집 3층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환영사를 마친 뒤 건배를 제의하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이 화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집 3층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환영사를 마친 뒤 건배를 제의하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이 화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건배사를 하기 직전에 문 대통령은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이라고 믿습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김정숙,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3층에서 열린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김정숙,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3층에서 열린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문 대통령은 이어 “제가 퇴임하면 백두산과 개마고원 여행권 한장 보내주시겠습니까?” 라고 물으며 “하지만 나에게만 주어지는 특혜가 아닌 우리 민족 누구에게나 그런 날이 오기를 기원합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측에서는 건배를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위하여’라고 하겠습니다”라며 “남과 북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그 날을 위하여”라고 건배사를 외쳤다.
 
문 대통령은 등산 매니어로 알려져 있다. 개마고원 트래킹에 대한 바람은 지난 2월 10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등 김정은 위원장 특사 일행과의 만남에서 이미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특사단과의 청와대 오찬 자리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에게 “저는 등산과 트래킹을 좋아하는데 히말라야 5900m까지 올라갔다. 젊었을 때 개마고원에서 한 두 달 지내는 것이 꿈이었다”며 “저희 집에 개마고원 사진도 걸어놨었다. 그게 이뤄질 날이 금방 올 듯하더니 다시 까마득하게 멀어졌다. 이렇게 오신 걸 보면 맘만 먹으면 말도 문화도 같기 때문에 쉽게 이뤄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이승호 기자, 판문점 공동취재단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