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역시 남과북은 한 핏줄…대결하고 싸우는 민족 아니다" (전문)

중앙일보 2018.04.27 18:20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6시1분쯤 판문점에서 공동선언문 채택을 공동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발표 방식은 특이하다"며 "양국 최고지도자가 나란히 서서 공동발표를 하는 것은 사상 처음이라고 안다. 김정은 위원장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많은 노고를 바친 문 대통령과 남측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한다. 온갖 정성을 기울여 맞이해준 남측 동포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 위원장은 "참으로 긴 시간이 흘렀고 우리는 이 만남을 한마음으로 기다렸다. 역시 남과 북은 한 혈욱이며 한 핏줄이라는 것을 느낀다. 우리는 대결하여 싸워야 하는 민족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동선언문을 통해 전쟁없는 평화로운 새 시대를 같이 하고 이를 위한 실천적 대책들을 합의했다. 남북이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함으로서 반드시 좋은 결실이 맺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굳은 의지로 밀고 나가면 닫혀 있던 문도 활짝 열리게 된다. 어쩌면 통일도 앞당겨 이룩할 수 있을 것이다"며 "위대한 역사는 저절로 창조되며 기록되지 않는다. 그 시대 사람들의 성실한 노력과 뜨거운 숨결의 응결체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오늘 합의한 판문점 선언이 우리의 회담 결과를 지켜봐 주는 여론의 기대에 조금이나마 부응하길 바란다. 전적인 지지를 보내준 남과 북 동포들에게 뜨거운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다음은 김정은 위원장 발언 전문.
친애하는 여러분 북과 남 해외 동포 형제 자매들. 오늘 저와 문재인 대통령은 분열의 비극과 통일의 열망이 집결돼있는 이곳 판문점에서 역사적 책임과 사명감 갖고 첫 회담을 했다. 나는 먼저 성공적인 개최를 위하여 많은 노고를 바치신 문 대통령과 남측 관계자 여러분꼐 깊은 사의를 표한다.    
 
또한 우리들을 위해 온갖 정성과 노력을 기울이며 성대히 맞이하여 주고 한 혈육 한 형제 한민족 정을 더해준 남녘 동포에게 감사 드린다.  
 
북남이 두손을 맞잡기 까지 긴 시간 흘렀고 우리 모두 오랫동안 한마음으로 기다렸다. 북과 남은 서로 갈라져 살 수 없는 한 혈육이며 그 어느 이웃에도 비길 수 없는 동족이라는 것을 가슴뭉클하게 절감한다.
 
이토록 지척에 살고있는 우리는 대결하여 싸워야할 이민족이 아니라 단합하여 화목하게 살아야할 한 핏줄 이은 한민족이다. 하루 빨리 온 겨레가 마음놓고 잘 살아갈 길을 열고 우리 민족 새 미래의 결심을 안고 판문점 분리선 넘어 여기에 왔다.  
 
북과 남은 온겨레의 소망과 기대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북남 인민들이 바라는 문제 해결을 위해 많은 의제를 진지하게 논의했다. 무엇보다 온 겨레가 전쟁없는 평화로운 땅에서 번영과 행복 누리는 새 시대를 열어갈 확고한 의지 같이하고 실천적 대책을 합의했다. 이미 채택된 북남선언 합의를 철저히 이행하는 것으로 전환적 발전을 열어가기로 했다.
 
오늘 회담에서 합의된 의제들과 그 구체적 조치를 반영한 조선반도의 평화 번영과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채택하고 서명했다. 북과 남 전체 인민들과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수표한 이 합의가 역대 시작만 뗀 불미스러운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무릎을 마주하고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함으로써 반드시 좋은 결실 맺어지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다. 오늘 내가 다녀간 이 길로 북남 모든 사람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게 되고 우리가 서있는 가슴 아픈 분단의 상징 판문점이 평화의 상징이 된다면 하나의 핏줄, 하나의 언어, 하나의 역사, 하나의 문화를 가진 북남은 본래대로 하나가 돼 민족의 끝없는 번영을 누리게 될 것이다.  
 
굳은 의지를 가지고 끝까지 밀고 나아가면 닫혀있던 문도 활짝 열리게 된다. 민족의 대의를 먼저 생각하고 그에 모든 것을 지향시켜 나아간다면 북남관계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며 통일민족의 번영 앞당길 것이다. 이는 저절로 창조되고 기록되지 않는다. 그 시대 인간의 성실한 노력이 화합과 평화번영을 위하여 반드시 창조해야 할 모든 것을 완전무결하게 해놓음으로써 자기 역사적 책임, 시대적 의무를 다해나아가야 할 것이다.  
 
그 길에는 외풍과 역풍 있을 수 있고 좌절과 시련 있을 수 있다. 고통 없이 승리가 없고 시련 없이 영광이 없듯이 힘들게 마련됐던 오늘의 이 만남과 온갖 도전을 이겨내고 민족의 진로를 손잡고 헤쳐간 날들을 즐겁게 추억하게 될 것이다. 여러분. 우리 모두 뜻과 힘을 합치고 지혜를 모아 평화번영 새 시대 새로운 꿈과 희망을 기다리는 미래로 한걸음 한걸음 보폭 맞추며 전진해 나아갑시다.
 
판문점 선언이 회담을 간절히 지켜보는 여러분 기대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 새 희망 기쁨을 주게되길 바란다. 회담의 훌륭한 결실 맺을 수 있도록 격려 보내준 동포들에게 다시 한번 뜨거운 인사 드린다. 기자 여러분께도 사의를 표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