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완전한 비핵화" 서명 후 포옹한 두 정상

중앙일보 2018.04.27 18:20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 모습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이 시청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 모습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이 시청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공동회담 선언문에 사인을 마친 뒤 함박 웃음을 지으며 포옹을 나눴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27일 오후 6시쯤 평화의 집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서명식을 했다.
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 모습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이 시청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 모습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이 시청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서명을 한 뒤 두 정상은 함박웃음을 지으며 악수를 나눴다. 이어 두 차례에 걸쳐 양쪽 얼굴을 맞대고 포옹을 나눴다. 이어 맞잡은 손을 높이 들었다. 
 
이날 채택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는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종전선언과 평화협정으로 정전 종식 합의” 등의 내용이 담겼다.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서명식을 하는 모습이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 생중계 되고 있다. 남북정상이 서명을 하고 손을 맞잡아 들고 있다.[사진 뉴스1]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서명식을 하는 모습이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 생중계 되고 있다. 남북정상이 서명을 하고 손을 맞잡아 들고 있다.[사진 뉴스1]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