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정상회담, 남한은 생중계…北조선중앙TV는 생중계 안 해

중앙일보 2018.04.27 18:16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서명식을 마치고 포옹을 하는 모습이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 생중계 되고 있다. [뉴스1]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서명식을 마치고 포옹을 하는 모습이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 생중계 되고 있다. [뉴스1]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는 27일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역사적인 상봉과 회담’이라고 언급하며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북한 매체들은 생중계하지 않았다.  
 
이날 한국 매체를 비롯한 주요 외신은 양 정상 간 악수 순간 등 남북정상회담 주요 일정을 생중계했다. 하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출발 소식 등을 전하며 관련 뉴스를 다뤘다.
 
조선중앙TV는 이날 정오 현재 방송을 시작하지 않았다. 통상 조선중앙TV는 평일에는 오후에, 휴일에는 오전부터 정규 방송을 시작한다.  
 
북한 매체는 남북정상회담 개최 직전에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열리는 역사적인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을 위하여 4월 27일 새벽 평양을 출발하시었다”고 보도하며 회담 소식을 알렸다. 특히 조선중앙통신은 회담 의제와 일정 등에 대해 이례적으로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6시31분쯤(한국시간) 타전한 기사를 통해 “김정은 동지께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남 관계를 개선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하는 데서 나서는 제반 문제들에 대하여 허심탄회하게 논의하시게 된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식수를 하시고 역사적인 판문점 회담 결과를 발표하시게 되며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하신 후 평양으로 돌아오시게 된다”고 전했다.  
 
이렇둣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들이 일제히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보도해 북측도 TV 생중계를 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지만, 생방송은 이뤄지지 않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