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문재인 대통령, 올 가을에 평양간다

중앙일보 2018.04.27 18:03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서명식을 하는 모습이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 생중계 되고 있다. [뉴스1]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서명식을 하는 모습이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 생중계 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을 한 가운데, 남북정상회담 공동선언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동선언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는 가을 김 위원장의 방남 답례로 북한 평양을 방문해 취임 이후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 남북 정상회담이 정례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날 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로의 초청에 기꺼이 응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도 방북 의지를 보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환담장 앞에 걸린 백두산 장백폭포 등을 담은 그림을 소개하며 “나는 백두산을 가본 적이 없다. 그런데 중국을 통해 백두산을 가는 분들이 많더라. 나는 북측을 통해 꼭 백두산에 가보고 싶다”고 밝혔지만, 최종 방문 지역은 평양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오시면 솔직히 걱정스러운 것이 우리 교통이 불비(不備)해서 불편을 드릴 것 같다”면서도 “우리도 준비해서 대통령이 오시면 편히 모실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