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봉주, 경찰 조사 후 30분만에 서둘러 귀가

중앙일보 2018.04.27 17:50
정봉주 전 의원이 두 번째 피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27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정봉주 전 의원이 두 번째 피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27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와 공방을 벌였던 정봉주 전 의원이 두 번째 피고소인 조사에서도 취재진을 의식한 듯 짧은 시간에 조서 열람을 마치고 귀가했다.
 
정 전 의원은 27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해 인터넷 언론사 ‘프레시안’으로부터 고소당한 사건의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조사를 받은 정 전 의원은 오후 4시 50분쯤부터 피의자 신문 조서를 확인하기 시작해 30분 만인 5시 20분쯤 조사실을 빠져나갔다.
 
조서 열람은 조사 과정에서 진술한 내용이 취지에 맞게 기록됐는지 확인하는 절차로, 대부분의 피의자는 조서가 추후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오랜 시간에 걸쳐 신중히 검토하는 경우가 많다.
 
정봉주 전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정봉주 전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정 전 의원은 지난 24일 첫 피고소인 조사에서도 조사 예정 시간보다 1시간 넘게 일찍 도착해 취재진을 피한 데 이어 30분 만에 조서를 열람하고 귀가했다. 이는 언론 노출을 피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앞서 프레시안 서모 기자는 정 전 의원이 2011년 11월 23일 기자 지망생 A씨를 서울 영등포구 렉싱턴 호텔로 불러 성추행했다고 지난달 7일 보도했다.
 
정 전 의원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서 기자 등 프레시안 기자 2명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했고, 프레시안도 정 전 의원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이후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시점으로 지목된 날 오후 6시 43분 렉싱턴 호텔 카페에서 자신의 신용카드로 결제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다며 고소를 취소하고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정봉주 전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정봉주 전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