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 공동선언문 문구 조정 中…오후 공동발표 예정

중앙일보 2018.04.27 14:56
남북은 27일 남북정상회담 공동선언문 작성을 위한 실무협의를 계속하면서 문구를 조정하고 있다. 남북 간 공동선언문 합의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는 남북 공동선언문 내용이 여전히 확정되지 않았지만, 실무적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공동선언문 문구를 조정하고 있는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사전 환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사전 환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판문점 자유의집 브리핑에서 “공동선언문이 나올 경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서명식을 갖고 이를 공동 발표할 예정”일고 밝혔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15분부터 11시55분까지 100분간 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방향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