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동영 "문재인-김정은, 한반도 비핵화 오전에 합의했을 것"

중앙일보 2018.04.27 14:53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 [중앙포토]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 [중앙포토]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이 27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오전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한반도에서 위험을 제거하기 위해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JTBC '남북정상회담 특집 뉴스 현장'에 출연해 "두 사람의 마무리 발언을 들어보니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개최될 것 같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좋은 합의가 이뤄져 세계인들에게 선물을 줄 수 있을 것 같다’는 문재인 대통령 마무리 발언과 ‘오늘 이야기된 것들이 발표되면 만족을 드릴 것’이라 언급한 것을 근거로 이같은 해석을 제시했다.
 
정동영 의원은 또 이날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광장'과의 인터뷰에서도 “1·2차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내용을 정리하는데 하룻밤이 꼬박 걸렸지만, 이번에는 당일치기 회담이다”라면서 “이미 남북정상회담 합의문은 작성돼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