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서소문 사진관] 레드카펫 밟은 북 실세 김여정 '앗! 나의 실수'

중앙일보 2018.04.27 14:16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자리에 앉고 있다. 오른쪽은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상선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자리에 앉고 있다. 오른쪽은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상선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27일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판문점 평화의 집을 찾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지근거리에서 수행하는 모습이 곳곳에서 목격됐다.
김 위원장이 북측 판문각을 나와 군사분계선을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는 과정 내내 김 제1부부장은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김 위원장을 보좌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열린 정상회담을 위해 평화의 집으로 걸어가고 있다. 남북 정상 뒤를 김영철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뒤따르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열린 정상회담을 위해 평화의 집으로 걸어가고 있다. 남북 정상 뒤를 김영철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뒤따르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을 뒤따르다 북측 관계자의 안내로 레드카펫을 벗어나 동선을 바꾸고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을 뒤따르다 북측 관계자의 안내로 레드카펫을 벗어나 동선을 바꾸고 있다.

 
특히 첫 남북정상회담 자리에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 제1부부장 2명만 배석함으로써 향후 남북관계와 비핵화, 평화체제 전 과정에서 막중한 역할을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그는 정상회담장에서 김 위원장의 왼쪽에 자리했다. 우리 측에서는 문 대통령 좌우로 임종석 비서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배석한 자리여서 그의 역할이 가볍지 않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문 대통령,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북한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문 대통령,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북한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상선 기자

 
또 그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을 만나고 의장대를 사열하는 과정에서 화동의 꽃다발을 받아 처리하는가 하면 가까운 거리에서 따라가며 보좌하는 사실상 비서실장 역할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안내를 받으며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안내를 받으며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화동에게 꽃을 받은 뒤 격려하고 있다. 왼쪽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이 전한 꽃을 받아들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화동에게 꽃을 받은 뒤 격려하고 있다. 왼쪽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이 전한 꽃을 받아들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방명록을 쓰고 있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보고 있다.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에게 몽블랑 만년필을 건네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방명록을 쓰고 있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보고 있다.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에게 몽블랑 만년필을 건네고 있다. 김상선 기자

 
남북 정상이 수행원들과 단체 기념사진 촬영을 마친 뒤 평화의 집으로 이동하는 동안에도 김 위원장 뒤를 따랐다. 그가 레드카펫을 밟으며 김영철 부위원장과 한참을 걸어간 뒤 북측 관계자의 안내를 받고 황급히 동선을 바꾸는 모습이 방송화면에 포착되기도 했다.
 
이미 김 제1부부장은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방한해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문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남북정상회담의 첫 물꼬를 튼 당사자로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다.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서울에서 북한 예술단 공연을 관람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서울에서 북한 예술단 공연을 관람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월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1차전 남북단일팀과 스위스의 경기가 끝난 뒤 영부인 김정숙 여사(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선수들을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월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1차전 남북단일팀과 스위스의 경기가 끝난 뒤 영부인 김정숙 여사(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선수들을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문 대통령 부부와 함께 남북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을 응원하고 북한 예술단 공연을 관람, 평양으로 돌아가 우리 정부의 의지를 김 위원장에게 전달하는 메신저 역할을 했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