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평창 왔던 김여정, 남한서 스타됐다" 말에 金은···

중앙일보 2018.04.27 13:02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남북정상회담 자리에서 "평창 겨울올림픽때 남한을 방문한 김여정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아주 스타가 됐다"고 말하자 회담장에 큰 웃음이 퍼졌다. 김여정 부부장은 얼굴을 붉혔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 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갖고 남북 정상의 오전 회담 내용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자리에 앉고 있다. 오른쪽은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자리에 앉고 있다. 오른쪽은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 회담의 주인공은 저와 김 위원장이다. 과거의 실패를 거울삼아 잘할 것이다. 과거에는 정권 중간이나 말에 늦게 합의가 이루어져 정권이 바뀌면 실천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제가 시작한 지 이제 1년차다. 제 임기 내에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서 오늘에 이르기까지 달려온 속도를 계속 유지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임종석 준비위원장은 "살얼음판을 걸을 때 빠지지 않으려면 속도를 늦춰서는 안 된다는 말이 있다"고 거들었다.  
 
평화의 집 북한산 그림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회위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평화의 집 북한산 그림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회위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문 대통령은 "과거를 돌아봤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속도"라고 말했고 김 위원장은 "이제 자주 만나자, 이제 마음 단단히 굳게 먹고 다시 원점으로 오는 일이 없어야겠다. 기대에 부응해 좋은 세상을 만들어보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문제는 우리가 주인이다. 그러면서도 세계와 함께 가는 우리 민족이 되어야 한다. 우리 힘으로 이끌고 주변국들이 따라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