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야~ 멋있네” 한국당 “감성팔이는 안돼”…여야, 남북정상 만남 TV 시청

중앙일보 2018.04.27 12:00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역사적인 첫만남을 하며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역사적인 첫만남을 하며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 위에서 손을 맞잡은 27일 오전 9시 29분 여야 지도부는 국회에서 TV를 통해 역사적인 장면을 시청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한 범진보 정당은 이번 정상회담의 역사적 의미를 평가했고 보수 야당은 ‘완전한 비핵화 약속’에 방점을 찍었다.  
 
추미애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7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남북 정상회담 중계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7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남북 정상회담 중계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 모여 TV 생중계를 시청했다. 남북 정상이 군사분계선 위에서 만나 악수하는 장면에서 “만난다~ 만난다~” “야~ 멋있네”라고 환호하는 등 박수를 치기도 했다.  
추 대표는 두 정상이 회담장으로 이동하는 모습을 보며 눈물을 닦았다. 추 대표는 “참으로 감격스럽다”며 “오늘을 시작으로 평화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열고 화약고 한반도가 아니라 평화로 안락한 민족의 보금자리 한반도가 되길 진심으로 소망하고 간절히 기도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두 정상이) 손을 마주잡은 바로 그 순간 한반도의 그야말로 새로운 역사가 시작됐다”며 “분단 70년 동안 남북을 옭아맨 불신과 적대의 사슬을 끊고 화해와 번영의 새 시대로 나가는 길을 두 정상이 만든 것”이라고 평가했다.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는 장면을 TV 생중계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는 장면을 TV 생중계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은 이날 별도 공개회의 없이 회담 상황을 주시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원내 지도부는 국회 원내대표실에 모여 남북 정상이 만나는 모습을 TV를 통해 지켜봤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회담은 보여주기식 감성팔이가 아니라 완전한 북핵 폐기와 한반도 평화체제를 향한 발전적 남북관계를 성취해 가는 데 실질적 진전을 보여주는 회담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선ㆍ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남북 정상회담 TV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뉴스1]

박주선ㆍ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남북 정상회담 TV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비핵화 약속은 전쟁을 막고, 진정한 평화로 가는 시작”이라면서 “오늘 회담의 유일한 목표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받아내고, 이를 문서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회담 생중계 시청을 위해 회의 시간을 앞당긴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남북 합의문 발표 직후 긴급 간담회를 열어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남북 정상회담 생중계를 시청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하는 장면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남북 정상회담 생중계를 시청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하는 장면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민주평화당 지도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자, 실향민ㆍ새터민 등과 함께 국회 당 대표실에서 남북 정상이 만나는 순간을 TV로 지켜봤다. 김정은 위원장이 등장하자 평화당 의원들은 박수를 쳤고 두 정상이 손을 맞잡고 군사분계선을 건너자 “우와~”하며 탄성을 내기도 했다. 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오늘 김정은 위원장이 넘어오는 군사분계선이 앞으로는 북한 동포들도 같이 넘나들 수 있는 평화의 오솔길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27일 국회에서 한반도기를 흔들며 남북 정상회담을 TV로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27일 국회에서 한반도기를 흔들며 남북 정상회담을 TV로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지도부는 국회 당 대표실에서 한반도기를 흔들며 정상회담 TV 중계를 함께 시청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오늘 두 정상의 만남은 65년 한반도 정전 체제의 마침표를 찍는 거대한 전환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김형구ㆍ성지원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