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남북회담 역사적” 평가…홍준표는 어디에

중앙일보 2018.04.27 11:30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국회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는 TV 생중계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국회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는 TV 생중계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7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남북 관계는 물론 향후 동아시아 국제 관계와 평화 질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한 역사적인 회담”이라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방남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맞이하는 장면을 생방송으로 시청한 후 “남북정상회담이 남북관계에 새로운 변곡점이 될 수 있다. 대단히 의미가 깊은 회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회담이 내실 있고 의미 있는 성과를 얻길 바라면서 차분한 분위기 속에 계속 지켜보겠다”면서 ‘드루킹’ 사건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성권 부산 사상구청장 후보의 성폭행 의혹사건을 언급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분위기에 가려 사건이 은폐되고 무방비로 축소·왜곡되고 있지만, 이런 사건들이 결코 이대로 무마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별다른 일정 없이 자택에서 회담을 시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