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YT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싱가포르 유력"

중앙일보 2018.04.27 10:44
 오는 5~6월에 개최될 예정인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싱가포르가 유력 검토되고 있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NYT는 한·미 관계자들을 인용해 “만약 6월에 그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난다면 싱가포르에서일 가능성이 크다”며 “양국 지도자 간 첫 만남일 뿐 아니라 북한과의 (관계) 진전에 대한 논쟁을 시험할 기회”라고 전했다. 

인프라 좋은데다 김정은 이동 가능
회담 시기는 6월 중순 이전 가능성

 
앞서 정통한 외교소식통은 회담 장소로 몽골과 싱가포르 두 곳을 놓고 양국이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중앙일보에 밝힌 바 있다. 북한은 평양 개최를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미국이 원하지 않을 경우 몽골 역시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하지만 미국은 몽골이 미, 북 두 나라를 동시에 수용할 만한 숙박 시설 등 인프라 면에서 열악하다는 점을 들어 싱가포르를 후보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진다. 그간 언급돼 온 스위스나 스웨덴 등 유럽 국가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이동하는 데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점에서 배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됐다. 
 
앞서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 프로그램 ‘폭스 앤 프렌즈’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3∼4개 날짜와 5개 장소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인터뷰를 보도하면서 “6월 중순 이전에 회담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