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동신문 남북정상회담 1면에 소개

중앙일보 2018.04.27 10:27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7일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1면 상단에 배치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7일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1면 상단에 배치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1면 머리기사로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전했다.
 
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열리는 역사적인 남북수뇌(정상) 상봉과 회담을 위해 27일 새벽 평양을 출발했다”면서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오전 9시 판문점 분리선(군사분계선)을 넘으시어 문재인 대통령과 상봉하시고 역사적인 회담을 하시게 된다”고 전했다. 남북한 시차가 30분이기 때문에 한국 시각은 오전 9시 30분이다.
 
정상회담의 의제와 관련해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하는데서 나서는 제반 문제들에 대하여 허심탄회하게 논의하시게 된다"며 비핵화·종전선언과 같은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노동신문은 2000년과 2007년 평양에서 열린 1·2차 정상회담 관련 소식을 남측 정상이 도착한 하루 뒤에 보도했다. 최고지도자의 신변안전을 위해 동선을 사전에 알리지 않았던 과거 보도에 비추어 볼 때 이례적이다. 
 
정영교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원 chung.yeonggy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