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군부 수뇌 이명수·박영식 문 대통령에 거수경례

중앙일보 2018.04.27 10:03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환영행사에서 공식 수행원으로 참가한 북한군 수뇌부 인사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례했다.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군복 차림으로 참석한 이명수 북한 인민군 총참모장과 박영식 인민무력상은 문 대통령과 북한 공식 수행원들과 인사를 할 때 문 대통령에게 각각 거수경례했다.
 
반면 문 대통령을 수행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정경두 합참의장은 김 위원장에게 고개를 가볍게 숙여 인사를 건넨 후 김 위원장과 악수를 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오전 10시 30분부터 2층 회담장에서 본격적인 정상회담에 들어간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