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깜짝 월경'…남북 정상, 함께 손잡고 내려왔다

중앙일보 2018.04.27 09:50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MDL)에서 손을 맞잡았다. 문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잠시 북측으로 넘어갔는데, 이는 즉석에서 나온 아이디어인 것으로 전해졌다.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 남쪽으로 넘어오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 남쪽으로 넘어오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27일 오전 9시 30분쯤 판문점 MDL 위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내려온 김정은을 반갑게 맞이했다.  
 
판문점 북측지역인 판문각에서 모습을 드러낸 김정은은 직접 걸어서 MDL에 걸쳐 있는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인 T2와 T3 사이로 MDL을 넘어 월경했다. 이곳에서 기다리던 문 대통령은 김정은과 힘차게 악수했다.  
 
이후 문 대통령이 이끌어 김정은이 MDL을 넘어 북측 판문각을 배경으로 사진 촬영을 한 뒤, 문 대통령이 다시 분계선을 넘어가 남측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함께 넘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함께 넘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 과정에서 약 10초간 방북한 문 대통령은 김정은의 손을 잡고 다시 MDL을 넘어왔다. 당초 두 정상은 MDL을 사이에 두고 악수만 하기로 되어 있었으나 두 정상이 손을 잡고 함께 남한 땅을 밟는 것은 즉석에서 이뤄진 아이디어인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 정상이 MDL에서 조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북한 최고 지도자가 남한 땅을 밟는 것 역시 최초다.  
 
두 정상은 국군의장대 공식사열을 포함한 공식 환영식을 거친 뒤 평화의 집에서 환담하고 오전 10시 30분부터 2층 회담장에서 본격적인 정상회담에 들어간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