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과 2분 새 4번 악수 김정은, 폼페이오엔 '힘 꽉'

중앙일보 2018.04.27 09:48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9시28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북측 판문각에 모습을 드러냈다. 자유의집 앞에서 기다리던 문재인 대통령이 군사분계선 쪽으로 걸음을 옮겼다.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마주선 남북 정상은 손을 굳게 잡고 악수를 나눴다.  
 
외교가에서는 정상회담 사진 한장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는 말이 있다. 특히 처음 대면하는 순간 나누는 악수는 그 자체로 많은 것을 알려준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은 손을 잡은 채 한참 동안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의 안내로 김정은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뒤 두 정상은 북측과 남측을 바라보며 한 차례씩 악수하는 기념사진을 찍었다. 그러고선 김정은의 제의로 두 정상은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쪽 땅을 밟았다. 그리고 다시 악수를 나눴다. 2분 남짓한 짧은 시간 동안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 남북을 오가며 네 차례나 악수를 나눴다. 남북 정상의 얼굴에는 시종일관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문 대통령 이전에 김정은이 악수를 나눈 외국 정상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유일하다. 지난달 26~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 주석과 만나 악수하는 장면이 여럿 공개됐다. 특히 눈길을 끈 것은 27일 오찬 전 나눈 악수였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연합뉴스]

김정은의 방중 둘째날 시 주석은 직접 김정은이 머물고 있는 댜오위타이(釣魚臺)를 찾았다. 댜오위타이 양위안자이(養源齎)에서 함께 점심을 하기 위해서였다. 댜오위타이에 머물고 있던 김정은은 시 주석을 향해 두손을 벌리고 다가갔다. 만면에 웃음을 띈 채다.  
 
두 정상은 곧 악수를 나눴다. 격식을 갖춘 딱딱한 악수가 아니었다. 두손을 꼭 맞주잡으며 친근감을 과시했다. 김정은은 오른손으로 악수하며 왼손으로 시 주석의 손목 부분을 잡으며 반가움을 표시했다.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우군 확보가 절실한 김정은의 상황을 반영한 듯한 장면이었다.
 
남북 정상이 처음 만나 악수한 날 미 백악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김정은과 만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배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내정자 신분으로 이달 초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을 만났다.
 
백악관이 트위터를 통해 사진을 공개한 시점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이 만나기 4시간 전인 27일 오전 5시29분(한국시간). 전날 오후 9시(한국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두 사람이 만나고 이야기하는 훌륭한 사진들이 있다. 가능하다면 공개하고 싶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원래 폼페이오가 김정은을 만날 예정이 아니었지만 만나게 됐다. 만남은 한 시간 이상 진행됐고, 안부를 전하는 것 이상의 대화가 오갔다”고 소개했다. 또 “폼페이오는 북한에서 자신의 카운터파트들도 만났으며, 훌륭한 만남이었다”고 말했다. “우리가 요구하지도 않았는데 북한은 핵실험과 연구를 포기하겠다고 했다”면서다. 국내적으로 북한과의 핵 협상에서 미국이 양보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 데 대한 반박이었다.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백악관=연합뉴스]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백악관=연합뉴스]

 
사진 공개도 같은 맥락에서 이뤄졌다. 백악관이 공개한 사진에서 김정은과 폼페이오 장관은 굳은 표정으로 악수를 나눴다. 김정은은 안경을 쓰고 있었으며, 손에 힘을 준 듯한 모습이었다. 마주보고 찍은 사진에선 자신의 쪽으로 폼페이오 장관의 손을 당기는 듯한 인상을 줬다.  
 
27일 남북 정상은 첫 만남 이후에도 오전 회담, 오후 회담, 도보 산책, 만찬 등 악수를 나눌 기회가 많다. 두 정상이 악수를 나누며 짓는 표정은 세계가 주목할 역사적 기록으로 남게 된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