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김정은, 자유의 집 앞서 의장대 사열…아리랑 연주돼

중앙일보 2018.04.27 09:45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JTBC 방송화면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JTBC 방송화면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9시 30분 판문점 남측지역 판문점 광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공식 환영식을 가졌다.
 
전통 의장대 호위를 받으며 군사분계선(MDL)에서 도보로 이동한 두 정상은 27일 오전 35분 ‘자유의 집’과 ‘평화의 집’ 사이에 위치한 판문점 광장에 도착했다.
 
두 정상은 자유의 집 우회 도로를 걸어 판문점 광장으로 향했다. 두 정상의 양쪽은 호위무사가 장방형의 모양으로 도열해 전통 가마 모양을 형상화했다.
 
사열대 입장통로 양 옆에 도열한 전통기수단을 통과해 사열단에 오른 두 정상은 의장대장의 경례를 받은 후 단상 아래로 내려가 의장대를 사열했다.
 
의장대는 단상에서 바라보는 기준 왼쪽부터 군악대, 3군 의장대, 전통의장대, 전통악대 순으로 배치됐다.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했을 때도 북한 인민군 의장대 사열을 받은 바 있다.
 
앞서 김 위원장은 군사분계선을 넘자마자 자유의집 앞에서 국군 전통의장대를 사열했고, 전통의장대는 민족의 노래인 ‘아리랑’을 연주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