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 형식은…청와대 “아직 안 정해졌다”

중앙일보 2018.04.27 09:21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을 지나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으로 향하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을 지나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으로 향하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정상회담이 열리는 27일 오전까지도 청와대는 두 정상의 합의 내용에 대한 발표 형식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MPC) 브리핑에서 ‘합의문 발표 형식이 정해졌나’라는 질문에 “아니다. 회담 결과에 따라, 회담의 내용에 따라 형식과 순서가 정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양측 공식 수행원 중 정상회담에 실제로 배석할 수행원이 확정됐느냐는 질문에도 김 대변인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도 함께 판문점으로 가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역시 “미정”이라며 “여기서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의 부인인 이설주 여사의 참석도 확정이 안 됐다고 하는데, 김 여사의 참석도 결정이 안 됐나’라는 외신의 질문이 다시 나왔으나, 김 대변인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지금 저희는 현장과 거리가 떨어져 있어서 김 여사가 어디 있는지 확인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날 언론에 보도된 문 대통령 전용차 내부 사진을 보면, 문 대통령의 옆자리에는 김 여사가 아닌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동승한 것으로 나와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