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깜짝 면담’ 폼페이오-김정은 회동 사진 2장 공개

중앙일보 2018.04.27 06:20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백악관=연합뉴스]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백악관=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깜짝 면담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2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폭스뉴스 ‘폭스 앤 프렌즈’ 전화 인터뷰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당시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은 사전에 예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전격적으로 이뤄졌으며, 매우 은밀한 분위기 속에서 1시간 이상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는 김 위원장 특유의 파격적인 스타일을 다시 한번 보여주는 동시에 북미 정상 간 본 담판에 앞서 비핵화 문제 등에 깊숙한 논의가 이뤄졌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뒷얘기를 소개한 뒤 몇 시간이 지나 백악관이 회동 장면을 담은 사진 2장을 공개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폭스뉴스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부활절 주말(3월 31일∼4월 1일) 방북했을 때만 해도 김 위원장과의 면담은 따로 잡혀 있지 않았다. 그러다 그의 방북 기간 ‘인사 차원’에서 일정이 잡혔으며, 1시간 이상 “훌륭한 만남”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잘 지냈고 한 시간 이상 서로 같이 있었다”며 “매우 매우 비밀스럽고 매우 매우 조용했다”고 만남의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 내용과 관련해 “인사 차원을 넘어섰다”고 언급하며, 비핵화를 포함한 여러 묵직한 소재가 테이블에 올랐음을 시사했다.
 
실제 미 행정부는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뒤 “북측으로부터 직접 비핵화 의지를 전달받은 바 있다”고 확인한 바 있다.
 
더불어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이 당시 김 위원장 외에 북한의 카운터파트들과도 만났다고 전했다. 그동안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 정보당국 간 막후채널을 가동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백악관=연합뉴스]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백악관=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전화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과 매우 잘하고 있다”며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양보’가 미국 측의 요구가 있기도 전에 선제적으로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당시 내정자와 김 위원장의 면담 장면을 담은 믿기기 힘들 정도로 좋은 사진들을 갖고 있으며 공개하고 싶다”며 “가능하다면 공개할 것이다. 이는 나쁘지 않은 아이디어”라고 당시 만남에 대한 흡족함을 거듭 표현했다.
 
실제 백악관은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 명의로 두 사람이 만난 장면을 담은 사진 2장을 전격 공개했다. 두 장 다 악수하는 장면으로, 하나는 정면을 응시하고 있고, 나머지 하나는 서로 마주한 모습을 담았다.
 
다만 백악관은 ‘폼페이오 장관의 부활절 주말 기간 북한 방문 사진’이라고만 했을 뿐, 구체적 촬영 날짜와 세부 장소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