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활용 안 되는 유색 페트병 내년까지 투명하게 바꾼다

중앙일보 2018.04.27 06:00
서울 양천구의 한 재활용 선별장에 압축된 페트병이 쌓여 있다. 천권필 기자.

서울 양천구의 한 재활용 선별장에 압축된 페트병이 쌓여 있다. 천권필 기자.

페트병 생산 업체들이 다양한 색상 때문에 재활용이 어려웠던 페트병을 내년까지 투명하게 바꾸기로 했다.
 
환경부는 2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포장재 사용 생산업체 19곳과 재활용이 쉬운 포장재 사용을 위한 자발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자발적 협약에 참여한 생산업체 19곳은 재활용 의무 생산자에 속한 기업으로 2016년을 기준으로 페트병 출고량 26만 톤 중에서 55%를 생산했다. 
광동제약, 남양유업, 농심, 대상, 동아제약,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매일유업, 빙그레, 서울우유, 아모레퍼시픽, 애경산업, 오비맥주,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코카콜라음료, 하이트진로, 해태에이치티비, CJ제일제당, LG생활건강 등이 협약에 참여했다.
 
이들 생산업체는 내년까지 자율적으로 생수, 음료 등의 페트병을 무색만 사용하도록 품목별 포장재의 재질과 구조 등을 개선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이번 협약이 이행될 경우, 음료와 생수병의 무색 페트병 사용 비율은 2016년 63.5%에서 내년에는 85.1%까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다만 맥주와 같이 제품의 품질 보장을 위해 필요한 경우에는 제한적으로 갈색, 녹색을 사용하도록 했다.
관련기사
 
페트병 몸체와 뚜껑 재질 통일
사용이 제한되는 페트병 제품 사례. [환경부 제공]

사용이 제한되는 페트병 제품 사례. [환경부 제공]

종이 라벨을 사용하거나 제품에 직접 인쇄를 하는 등 페트병 재활용 비용을 증가시키는 행위도 제한된다. 페트병에 종이 라벨을 붙이면 세척 과정에서 막힘 현상이 발생하는 등 재활용 공정을 어렵게 했다.

  
2020년까지 재활용이 어려운 폴리염화비닐(PVC) 등의 재질을 재활용이 쉬운 페트(PET) 등의 재질로 대체하기로 했다. PVC는 주로 알약 포장재나 수액팩, 전자제품 포장 등에 이용된다.
  
또, 요구르트병, 샴푸 등의 용기류를 생산할 때 알루미늄 재질의 뚜껑과 같이 몸체와 다른 재질로 이루어진 부분을 동일한 재질로 바꾸기로 했다.   
 
최민지 환경부 자원재활용과장은 “참여 업체들은 올해 6월부터 목표이행이 완료될 때까지 해마다 세부 이행계획을 수립하고 환경부와 협의해 협약의 실질적 이행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며 “환경부도 관련 업계 및 전문가 의견 수렴을 통해 생산자의 재활용 책임을 강화하고 재활용의 효율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