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GM 정상화 7조7000억 투입

중앙일보 2018.04.27 01:16 종합 1면 지면보기
산업은행과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7조7000억원(71억5000만 달러)을 투입하기로 26일 합의했다.  
 

GM 본사가 6조9000억 부담
산업은행이 8000억 지원 합의

앞서 거론됐던 6조원보다 지원액이 1조7000억원 늘었다. 한국GM의 1, 2대 주주인 GM 본사와 산업은행은 이런 내용의 한국GM 경영 정상화 방안에 조건부 합의했다. GM 본사가 부담하는 돈은 6조9000억원이다.  
 
한국GM에 빌려주었던 3조원을 출자전환하고 유상증자에 참여해 3조9000억원을 투입한다. 산업은행이 지원해야 하는 신규 자금도 지분율에 따라 애초 5000억원에서 8000억원으로 늘었다.
 
관련기사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대니얼 암만 GM 총괄사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만나 이렇게 합의하고, 산업은행이 한국GM에 조건부 투자확약서(LOC)를 발급하기로 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부품협력업체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고 한국GM에 대한 GM 본사의 지원이 시급한 점을 고려해 자금 투입안에 먼저 합의했다”며 “다음달 초 최종 실사 결과를 확인하고 법적 구속력이 있는 투자확약서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GM 본사는 정부가 요구한 대로 신차 배정 등을 통해 한국GM의 생산 시설을 10년 이상 유지하기로 했다. 또 GM 본사가 독단적으로 자산을 매각하거나 시장에서 철수하지 못하도록 산업은행이 비토권(주요 의사결정에 대한 거부권)을 갖는 내용도 주주 간 협약에 넣기로 했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